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 시민단체 "부영그룹 송도 도시개발사업 취소" 촉구

기사승인 2018.05.01  16:4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시, 송도 도시개발 사업 8월말까지 4개월 연장 " 편법 "논란

▲ 송도테마파크 전경 ⓒ 인천뉴스

[인천뉴스=양순열기자]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부영그룹이 추진하는 송도 도시개발사업을 취소하라고 인천시에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시가 지난달 30일 부영그룹의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대해 효력정지 처분을 내렸지만  이 사업과 연동되어있던 송도 대우자동차판(주)부지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 수립(변경) 및 실시계획 변경을 인가하고 고시했기 때문이다.

인천시가 도시개발사업 시행기간을  2008년12월15일에서 2018년 4월30일에서 오는 8월31일까지 4개월을 더 연장해 줘 논란틀 빚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1일 "어처구니없는 행정"이라며 "송도테마파크를 더 이상 연장해줄 명분이 없자 신종편법을 개발한 것"이라고 인천시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천시의 연장 이유도 옹색하기 짝이 없다"며 "취소를 위한 청문절차를 진행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인천시는 이미 지난번 3번째 연장사유로 청문절차 이행을 내세운 바 있기 때문이다.

시민단체는 "부영이 송도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진짜 이유는 인천시민을 위한 공공성이 아니라 도시개발사업을 통한 개발이익 때문"이라며 "부영의 입장에서는 도시개발사업이 핵심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영이 지금까지 테마파크 사업에 7,2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했던 것은 반대급부의 개발이익이 예상되었기 때문"이라며 " 이번 조치로 사실상 부영은 아무런 불이익도 받지 않았다. 테마파크를 빌미로 계속해서 벼랑 끝 협상전술을 펼 수 있는 기회가 남아 있는 것"이라고 인천시의 행정을 비판하며 편법연장 의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인천시에 촉구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6
set_new_S1N27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