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5

LPGA 국가대항전 골프대회 4일 인천 송도에서 개막

기사승인 2018.10.01  13:59:37

공유
default_news_ad2
ad36
ad37

-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골프대회 7일까지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

▲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10월 4일~7일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골프대회'가 개최된다. ⓒ 인천뉴스

4일부터 7일까지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골프대회가 열린다.

 이번 대회는 세계 최초의 골프 국가대항전으로 2년마다 펼쳐지는 여자프로골프협회(LPGA) 최고의 이벤트이다.

 2014년 미국 볼티모어에서 개최된 첫 대회를 시작으로 2016년 시카고 제2회 대회를 거쳐 미국 이외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제3회 대회가 대한민국 인천에서 개최된다.

 총상금은 160만 달러이며, LPGA 롤렉스 세계랭킹 순위에 따라 선정된 8개국의 대표선수 4명이 총 4일간 자국의 명예를 걸고 대결을 펼치게 되며, 최종라운드 결과 세계 최고의 골프 국가로 선정된 우승팀에게는 단 하나의‘크라운’이 주어지게 된다.

 올해 참가국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잉글랜드, 호주, 태국, 스웨덴, 대만이다. 우리나라는 박성현부터 유소연, 김인경, 전인지까지 메이저 챔피언을 내세워 우승에 도전한다. ‘톱시드’로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대표팀이 1회 우승국인 스페인과 2회 우승국 미국에 이어 크라운(왕관)을 획득할 수 있을지 골프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LPGA 국가별 순위에 따라 1위인 한국, 4위 잉글랜드, 5위 호주, 8위 대만이 한 조에서 경기를 펼치며, 2위 미국, 3위 일본, 6위 태국, 7위 스웨덴이 다른 조에서 경기를 하게 된다. 예선 3라운드 결과 각 조별 1, 2위와 와일드카드(각 조 3위 중 1개국) 총 5개국이 최종라운드에 진출하여 국가별 순위를 다투게 된다.

 한편, 대회가 열리는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는 ‘2015 프레지던츠컵’개최 등 국제대회 및 다수의 국내외 메이저급 골프대회 개최 경험이 있는 세계 100대 명문 골프장 중에 하나이다. 총 코스 총 길이 5,969m(6,528야드), Par72 규모로 국제경기 개최에 필요한 조건을 완벽하게 갖춘 골프장으로 꼽히고 있다.

 인천시는 ‘2015 프레지던츠컵’에 이어 이번 대회를 통해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의 플레이를 직접 관전하려는 국내외 골프 관광객을 유치하여 인천을 전 세계에 널릴 알릴 수 있는 기회로 여기고

그동안 홍보, 위생, 관광, 소방 등 9개 분야에 걸쳐 대회지원단을 구성해 대회 개최를 지원해 왔다.

 백완근 시 체육진흥과장은 “미국 이외의 지역 최초로 인천 송도에서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을 개최하여 10만명이상의 국내외 관광객이 인천을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인천시는 본 대회가 LPGA 최고의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다만 “대회기간 중에 원활한 대회 진행을 위하여 교통 통제를 실시하고 주차가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어 인근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회 조직위에서는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하며, 81번, 82번, 91번 버스를 이용하면 대회장 입구에서 하차할 수 있고, 인천지하철 1호선 센트럴파크역(2번 출구)에서 대회장 입구로 가는 셔틀버스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1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3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