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흙침대 650만원 피부과 700만원"… 비리 유치원 명단 '쇼크'

기사승인 2018.10.12  19:48:23

공유
default_news_ad2
비리유치원 명단 (사진=MBC 홈페이지 캡처)

[인천뉴스=강명수 기자] 이른바 '비리 유치원 명단'이 실명으로 공개되면서 수천개 사립유치원의 비위가 드러났다.

7일 전 국회에서 열린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토론회에선 극렬하게 저항하며 난입한 한국유치원 총연합회 회원들의 조직적인 움직이 포착됐다.

당시 토론회에서 비리 유치원 명단은 공개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국무조정실 정부합동부패예방감시단이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조사한 결과 유치원, 어린이집 95곳 중 609건, 205억원에 이르는 위반 사례가 적발됐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여기에는 피부과에서 703만원을 쓰고, 흙침대를 구매하는 데 650만원 가량을 쓴 경기도 모 유치원 원장의 비위 사례도 드러나 충격을 줬다.

참석한 최순영 전 국회의원은 "누리과정에 2조원 넘는 예산을 국가가 지원하고 있다"며 "이 예산이 바로 쓰이는지 알아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총연합회 회원들은 단상을 점거하고 경호원들과 몸싸움을 벌이거나 우산으로 화면을 가리는 등 방해 행위로 토론회를 무산시켰다.

이후 1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리 유치원 명단을 공개했다. 전국 6천여 사립유치원에서 비리가 적발됐다. 학부모들의 분노는 지난해 '보육 대란'의 위기와 맞물려 거세게 일고있다.

지난해 9월 정부의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 폐기를 요구하며 대규모 집회와 더불어 집단 휴업이라는 단체 행동에 나섰던 전국 사립유치원이다. 출산율 저하로 취원 유아가 해마다 감소하는 상황에서 국공립유치원을 증설하면 재정 상황이 열악한 사립유치원 상당수가 폐업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을 내세웠다. 정부의 엄정 대응 방침과 여론의 반발에 부딪히면서 무산됐지만 당시 실망과 불신을 잠재우지 못했다.

강명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