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 청라 주민, 청라소각장 폐쇄와 G-city 사업 추진 촉구

기사승인 2018.10.31  12:09:07

공유
default_news_ad2

- 청라총연, 청라소각장 증설 강행과 G-city 사업진행 부진 문제 제기

▲ 청라총연이 31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청라국제도시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있다. ⓒ 인천뉴스

[인천뉴스,=양순열기자] 인천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아래 ‘청라총연’)가 청라소각장 증설 강행과 국제업무단지 개발 지연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청라국제도시 입주자 모임인 청라총연은 31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청라소각장)’ 및 ‘청라 국제업무단지 내 G-city 사업’ 등과 관련하여 인천시와 경제청의 불통행정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청라총연은 "지난 13일 청라 홈플러스 앞 일대에서 3천여명의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청라 소각장 증설 반대를 외쳐도 인천시는 미동 하나 없다”면서 “20년 전에 협의가 이루어진 환경영향평가를 근거로 750톤 규모의 소각장 증설이 타당하다는 인천시의 주장은 객관적으로도 상식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은 2001년, 일 500톤 규모의 소각시설을 설치하여 운영하다가 2015년  내구연한이 만료됐으나 현재까지 일 420톤의 생활폐기물 소각하고 있다.

인천시는 ‘청라소각시설 대보수 및 증설사업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근거로 기존 시설을 폐쇄하고 같은 부지에 750톤 용량의 신규시설을 설치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청라총연은 "이는 18년 간 6개 군․구의 생활폐기물을 처리하는 대규모 유해시설로 인해 고통 받으며 내구연한이 초과되어 폐쇄 이전할 것이라는 희망만 갖고 살아온 주민들의 절규를 철저히 무시하는 행위"라며 "이런 고통을 사실상 ‘영구화’하려는 잔인한 계획"이라고 소각장 폐쇄를 요구했다.

총라총연은 청라국제도시 조성 이후 현재까지 허허벌판으로 남아있는 국제업무단지 부지에 추진되고 있는 G-city 사업 등 조속한 개발 진행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G-city 사업과 관련하여 “지난 24일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이 사업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진 LG와 구글의 참여 여부가 불분명하다’며 사실상 ‘불가’ 입장을 밝혔으나 하루 뒤인 25일 열린 구글의 ‘클라우드 서밋’ 행사에서 ‘양사가 공동으로 스마트타운을 구축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발표함에 따라 시의 주장에 대한 설득력이 없어졌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청라국제도시 개발과 관련해서도 “최초 조성 당시 청라를 대한민국의 월스트리트로 만든다며 국제업무금융특구로 개발할 비전을 제시했으나 주민들의 믿음을 무시하고 동 경제자유구역의 타 국제도시 개발에만 집중하여 청라의 외국인 직접투자는 인천경제자유구역 투자유치 실적의 6.5%에 불과하며 이마저도 2015년 이후의 MOU 체결 실적조차 전무하다”고 밝혔다.

▲ 청라총연 배석희 회장이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 인천뉴스

 청라총연은 최근 청라국제도시와 주민단체에 대한 일부 언론의 부정적인 보도에 대해서도 심각한 유감을 표하며 이와 관련 ‘인천시와 경제청이 관변단체나 미디어의 뒤에 숨어있다’는 주민들의 우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주민들의 자발적인 집단행동과 청라총연의 활동 등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논점을 흐리는 일부 언론의 뒤에 인천시나 경제청이 주민 분열을 유도하고 있다’는 주민들의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청라총연은 “이 우려가 사실이라면 앞에서는 ‘시민이 시장입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우고 뒤에서는 민주주의를 역행하고 있는 민선 7기 지방정부에 대해 가만히 지켜보고 있지 않을 것이며 시민들이 냉정하게 되갚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 기자회견후 청라 주민대표들이 박남춘 인천시장과 시청 접견실에서 청라소각장 및 G-시티 건설과 관련해 면담을 갖고 있다. ⓒ 인천뉴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시청 접견실에서 청라 주민대표들과 청라소각장 및 G-시티 건설과 관련해 면담을 갖고 소각장과 G-city 사업 문제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