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재현 서구청장, 청라소각장 증설 강력 반대

기사승인 2018.11.05  16:42:58

공유
default_news_ad2

- "매립지 3-1공구 매립을 끝으로 매립 종료해야"

▲이재현 서구청장

이재현 인천시 서구청장은 5일, 청라광역폐기물 소각장 증설과 G-CITY 대형투자유치사업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구청장은 “신도심과 원도심을 막론하고 수도권매립지, 환경유해시설 등 서구는 그동안 열악한 환경으로 인해 장기간 환경피해에 시달려왔다”며, “청라 광역폐기물 소각장 증설 등 현안과 직접 관련이 있는 당사자인 서구 주민이 소외된 채 사업이 추진되는 과정을 보면서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천시장을 비롯한 관계부서와 발전적인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대화와 협의를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다며, 서구민의 건강과 행복이 반드시 보장되어야 한다고 주민의 의견을 담은 입장을 밝혔다.

 이 구청장은 청라소각장 증설은 강력히 반대하며, 대보수가 불가피하다면 주민과 협의하는 소통의 과정을 통해 친환경적으로 개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수도권매립지 문제에 대한 조속한 해결을 위해 인천시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 수도권매립지의 종료는 대체부지 확보로부터 시작된다. 대체매립지를 조기에 선정하고, 4자 재협의를 통해 3-1공구 매립을 끝으로 매립이 종료됨을 확정해야 한다고 쥬장햇다.

청라 G-CITY 유치와 관련한 논란은 대형투자사업인만큼 최대한 부정적인 요소를 예방하고, 투자의 신뢰도를 확보하기 위한 진통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서구는 관계부서와의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앞으로도 책임 있고 일관성 있게 구민의 입장에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구민과 진행 상황을 공유하겠다”고 전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