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경찰청,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 백범 김구 선생 현수막 게시

기사승인 2019.01.03  11:11:39

공유
default_news_ad2

-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맞아 경찰역사 뿌리 찾기 나서

 인천지방경찰청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인천지방경찰청 외벽에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인 백범 김구 선생의 당시 모습을 현수막으로 제작하여 게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당시 경무국장은 임시정부에서 경찰청장의 임무를 담당하였으며, 백범 김구 선생은 우리 역사상 1호 민주경찰이 되어 경찰의 기틀을 확립했다.

김구 선생은 1947년 ‘민주경찰’창간호에 ‘자주독립과 민주경찰’제하의 축사를 기고하면서 “사회혼란 극복의 노고를 치하하며 ‘애국 안민의 신(新)경찰’이 되어 달라”고 하는 등 광복 후 혼란한 상황에서도 이미 ‘민주·인권·민생’의 경찰 정신을 후배 경찰관에게 당부했다.

특히, 김구 선생은 인천에서 두 차례 투옥 생활을 하는 등 인천과는 각별한 인연을 가지고 있으며, 광복 후 귀국하여 지방 순회 시에 인천을 가장먼저 찾아 “인천은 내 인생에 있어서 남다른 곳이다.”라며 각별한 애정을 보인 바 있다.

1997년에는 인천시민들의 뜻을 모아 인천대공원에 백범 김구 선생과 어머니 곽낙원 여사의 동상이 세워지기도 했다.

 

인천경찰청은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경찰역사 T/F팀을 구성하고 인천보훈지청과 관련 단체를 방문하는 등 경찰 정신의 뿌리를 찾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