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구송림동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추진 논란

기사승인 2019.01.15  13:33:50

공유
default_news_ad2

- 시민단체, 발전소 건축허가 취소 동구청에 촉구

15일 열린 동구 공림동 련료전지발전소 건립 건축허가 취소 기자회견

[인천뉴스=양순열기자] 인천 동구청이 40MW 규모의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건축 허가를 내주자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건축허가 취소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나서 논란을 빚고 있다. 

동구 송림동 8-344일대에 40MW급 연료전지발전소가 들어선다.

지난 2017년 6월 인천시장과 동구청장, 한국수력원자력(주),삼천리,두산,인천종합에너지주)는 동구 송림동에 2천300억 원을 들여 40MW 규모의 인천연료전지 사업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 체결이후 2017년 8월에 산업통산자원부의 발전사업 허가가 나고 2018년 8월 인천연료전지(주)회사가 설립 되었으며 9월에는 동구청과 동구의회에 사업설명회에 이어 지난해  12월 발전소 건축허가를 내줬다.

연료전지발전소는 산소와 수소를 결합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친환경 재생에너지다

하지만 동구 송림동 발전소 예정부지는 인근 주거밀집지역과 200M도 떨어져 있지 않으며 많은 동구주민들이 이용하는 송림체육관과는 100M도 떨어져 있지 않아 주민들의 안전과 재산상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중∙동구평화복지연대,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동구주민들은 15일 오전 동구청 앞에서 연료전지발전소 사업 건축 허가를 내 준 허인환 동구청장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시민단체는 "송도에서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이 무산되고 전국적으로 서울시 목동, 동해시 등에서 연료전지 발전소가 주민반대에 부딪히는 등 발전소 건립에 부지선정은 가장 중요한 조건"이라며 "동구청은 2017년 업무협약에서 사업부지를 송림동 일원으로 명시하여 사업부지선정에 적극 협조하고 발전소 건축허가 까지 내주는 과정을 주민들 몰래 밀실에서 추진해 온 것"이라고 비판하며 연료전지발전소 건축 허가 취소를 촉구했다.

시민단체와 지역 주민들은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연료전지 발전소 건축허가 즉각 취소하고 전면 백지화 하라고 요구하고, 요구를 허인환 동구청장이 무시하고 연료전지발전소사업을 계속해서 추진한다면  허인환구청장 퇴진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