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연평도 갯바위 고립자, 해경대원 신속한 구조에 나서

기사승인 2019.02.21  11:04:08

공유
default_news_ad2

- 서해5도특별경비단, 연평진압대 위험한 환경 속에서 목숨을 건 구조

5도특별경비단 특수진압대는 2월 20일 오후 인천광역시 옹진군 연평도 해안가에서 갯바위 고립자가 발생해 신속 구조하였다고 밝혔다.

서해5도특별경비단은 이날 오후 3시 22분경 인천광역시 옹진군 연평도 해안가에서 고립자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신고접수 직후 서해5도특별경비단 특수진압대를 신고해역으로 이동시켰다. 특수진압대는 연평도 용듸 해안가 갯바위에서 오후 4시경 고립된 연평도 주민 A씨(남, 79)를 특수진압대가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날 A씨는 평소 낚시꾼들이 많은 지역이라 낚시를 즐기던 중 밀물 때를 확인하지 못하고 낚시를 계속하다가 고립되었다. A씨는 79세의 고령으로 연평도로 이사한지 얼마 안되 지형을 잘 모르던 상태였다.

▲ 서해5도특별경비단 특수진압대 20일 연평도 해안가 갯바위 고립자 신속 구조 ⓒ 인천뉴스

사고현장에는 밀물 때라 조류가 강하고 물밑 암초가 산재해 있어 고속단정과 민간자율구조선이 접근하기 어려워 구조대원이 약 50M를 수영으로 접근하여 저체온증으로 불안한 A씨를 안정시키고 구명동의를 착용시켜 무사히 구조했다.

해경 관계자는 “암초와 빠른 물살로 접근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평소 체계적인 훈련을 하였기에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갯바위 낚시 때는 물때를 확인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하여 안전한 레저 활동을 즐기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