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소래 생산․공급 청정해수의 새이름,‘해(海)맑은 소래水’선정

기사승인 2019.03.20  16:02:39

공유
default_news_ad2
▲ 소래포구 공급 청정해수 브랜드명칭 공모 시상식 ⓒ 인천뉴스

인천 남동구는 소래 일대에서 직접 생산해 공급하고 있는 안전하고 위생적인 청정해수의 이름을 대국민 명칭공모를 통해 ‘해(海)맑은 소래수水’로 선정했다.

소래에서 이용 중인 해수는 전국 유일무이하게 인근 해역에서 취수한 해수를 침수-여과-정수-살균 등 총 6단계의 처리과정을 거쳐 적정 PH(수소이온농도) 및 최적수온(12~13℃)을 유지한 상태로 어시장 등 일대의 수산물 판매업소에 공급하고 있다.

구는 이러한 소래 청정해수의 이미지를 잘 표현한 참신하고 창의적인 이름을 짓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대국민 명칭공모를 실시했다. 그동안 2차례 실무심사, 명칭심사위원회 심의, 직원선호도 조사 등을 거쳐 공모 대상 당선자로 김민영씨(대전 유성구)와 우수상 권옥화씨(인천 서구), 김은미씨(경기도 용인시)에 대한 시상식을 가졌다.

대상으로 선정된 ‘해(海)맑은 소래水’는 ‘티 없이 깨끗하며 순수하고 환하게 맑다’는 의미인 ‘해맑다’와 소래포구 공급 청정해수 ‘소래水’의 합성어다. 맑고 깨끗한 아이의 해맑은 미소처럼 빛나고 아름다운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의 청정해수라는 의미를 직관적으로 표현했다. 또 안전하고 위생적인 청정해수를 통해 소래포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도 해맑은 미소가 가득하길 바라는 소망을 담았다.

구는 앞으로 디자인 로고 개발을 통해 ‘해(海)맑은 소래水’를 대표 브랜드화해 상표등록을 추진할 예정이다. 청정해수 사용점포 전면에는 해수안심마크를 부착해 소래를 찾는 관광객에게 청결하고 신뢰받는 업소 및 지역이미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구는 장기적으로 청정해수를 이용한 천일염 생산 공급 등 다양한 부가가치사업을 창출할 수 있도록 브랜드 자산을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소래 청정해수의 브랜드 개발을 통해 소래포구를 찾는 관광객과 지역주민에게 청정해수에 대해 신선한 수산물을 판매한다는 적극적인 홍보와 지역 이미지 제고로 수도권 제1의 관광명소인 소래포구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