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 쓰레기 대체 매립지는 어디? 예상 후보지 주민 "반발"

기사승인 2019.03.20  17:05:55

공유
default_news_ad2

- 19일 '수도권 대체 매립지 조성 연구용역' 마무리

'수도권 대체 매립지 조성 연구용역'이 19일 완료되면서 최종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서울을 뺀 인천(영종도 등)과 경기 서해안(시흥, 평택, 화성 등) 지역이 대체 매립지 최종 후보지가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 지역에서는 영종도 2단계 준설토투기장(인천시 중구 중산동 인근 공유수면지 422만1천㎡) 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지역주민들의 반발 또한 거세지고 있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이하 영종총연)는 20일 성명서를 내고 “인천시의 미래이자 경제자유구역인 영종국제도시에 악취와 다이옥신 등 유해물질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 쓰레기를 가득 실은 대형화물차들이 꼬리를 물고 영종대교와 인천대교를 달린다고 상상을 해보라”며 “일일 최대 20만 명 이상 내외국인이 이용하는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지역을 쓰레기 매립장 후보지로 선정한다면 주민 권익을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영종도는 사면이 바다에 접해있어 국지풍이 불고 수시로 바람의 방향이 바뀐다”며 “쓰레기 먼지와 악취는 국지풍을 타고 미단시티 복합리조트 카지노와 한상드림아일랜드 등 영종도로 유입돼 수년간 정부와 인천시가 공들인 영종국제도시 성장 동력을 약화시킬 것이다”고 우려했다.

환경문제도 짚었다. 영종총연에 의하면 영종지역에 매립지가 들어오게 되면 오염된 공기는 바람을 타고 인천국제공항, 하늘도시, 공항신도시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청라국제도시는 물론이고 심지어 월미도를 포함한 중구 전 지역으로 퍼질 수 있다.

또 육지가 아닌, 갯벌 매립지라서 지반이 매우 불안정해 침출수가 그대로 유출 될 수 있다는 점도 우려했다.

영종총연은 “이는 인천해안과 서해를 죽음의 바다로 만들 수 있다”며 “영종지역 수도권매립지 대체부지 후보 선정을 철회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또 "대체부지 유치 공모조차 하지 않았고 주민들 의견조차 수렴하지 않은 채 후보지를 선정해 일방적으로 타당성 조사를 진행한 것이 문제이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일각에서는 환경부와 3개 시도는 지난 2017년 9월 공개적으로 공동 연구용역을 발주해 진행했고, 19일 용역이 완료돼 일정표까지 확정된 상황에서 대체 매립지 발표를 늦추려는 의혹 또한 일고 있다며 이는 쓸데없는 오해만 불러일으킬 뿐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인천시 관계자는 “대체 매립지 관련, 아직 아무것도 확정된 것이 없다”며 “3개 시·도 최종 후보지 발표 시기 관련해서도 확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