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르포] 매립 앞둔 인천 북성포구

기사승인 2019.04.04  17:08:58

공유
default_news_ad2

- 지반개량 시공 장비 갯벌 다져...상인들 "기대 반 우려 반"

[인천뉴스=이연수기자] 인천 북성포구 준설토 투기장 매립 공사가 조용하게 진행되고 있다.

4일 오후 3시경 찾은 북성포구는 한산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하 해수청)은 어민을 비롯한 일부 주민들의 반발로 착공과 중단을 반복해 오다가 지난해 11월 북성포구 매립 관련 주민 간담회에서 ‘어항구 지정’을 약속하는 등 민원을 해소하고 지난해 12월부터 실착공에 들어가 현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에 있다.

배가 들어오는 항구 안쪽 구역(사진으로 보이는 부분)이 매립예정지이다. ⓒ인천뉴스

매립 후 준설토 투기장이 만들어지면 항만시설용지로 분류돼 상업시설 설치 및 운영을 할 수 없지만 배가 들어오는 항구 안 쪽 매립지 중 일부를 어항구로 지정함으로써 수산물 판매장 같은 시설 설치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현재 이 일대는 지반개량 시공 장비로 갯벌을 다지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북성포구 전경 ⓒ인천뉴스

해수청에 의하면 매립완공은 2021년 1월이다. 따라서 항구 안 쪽으로 들어서 있는 횟집은 최소한 내년 하반기 안에는 철거해야 한다.

철거대상 횟집은 총 6곳인데, 현재는 4곳만 영업을 하고 있었다.

30년 넘게 그곳에서 회를 팔아왔다는 한 횟집 주인은 “어항구가 지정돼도 들어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몸도 아프고 장사도 안 돼서 철거 전까지 버틸 수 있을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해수청 관계자는 “공사 준공 시점 이후 시와 중동구가 논의해 어항구 지정 관련 시설이 들어가는 것은 맞다”며 “다만 현재 횟집을 운영하시는 분들이 필요한 조건을 갖춰야 한다”고 전했다.

항구 안 쪽에 위치한 횟집 외에 항구까지 가는 위치에 있는 어물전은 정상적으로 영업을 하고 있다. 지금은 파시가 열리지 않아 절반이상 영업을 하지 않고 있었지만 4월 중순 새우철이 오면 파시가 다시 열린다.

파시가 열리지 않아 한산한 중에도 꾸덕꾸덕 말린 생선 등을 팔고 있는 어물전 안 장작불이 꽃샘추위에 웅크린 어깨를 녹인다. ⓒ인천뉴스

어물전을 운영하고 있는 한 상인은 “항구 안 쪽 죽은 갯벌을 매립해 북성포구를 찾는 고객들의 편의시설(공원 및 유락시설)이 들어서면 지금보다 더 활성화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한편 북성포구 준설토 투기장 매립 공사는 주민들의 악취 민원 등이 계기가 돼서 인천해수청과 인천시, 중·동구가 함께 협약을 맺고 추진된 사업으로 북성포구 일대 갯벌 7만6010㎡(동구 5만7560㎡, 중구 1만8450㎡)가 매립된다.

북성포구 입구에 세워진 선박들이 정겹다. ⓒ인천뉴스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