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태양광 활용 레일 자동살수, 안전사고 예방 도움

기사승인 2019.05.12  17:57:14

공유
default_news_ad2

- 서울교통공사 제2회 안전 콘퍼런스

서울교통공사 제2회 안전 콘퍼런스

여름철 폭염으로 인해 철길이 늘어나 탈선사고 원인이 되는데, 태양광과 스마트팜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해 대형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연구 발표가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서울지역 폭염일수 43일, 대기온도 섭씨 39도, 레일온도 최고 섭씨 60도였다. 올 여름도 폭염이 예상되는 가운데 온도가 상승하면 레일이 길이 방향으로 늘어나 선로의 휨 현상을 ‘좌굴’이라고 한다.

좌굴은 열차 탈선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실제 외국 철도 사례에서 보면 좌굴로 인한 탈선사고가 일어났다. 4차산업혁명시대의 기술인 태양광과 스마트팜을 활용한 레일 자동 살수장치가 좌굴을 미연에 예방하고 열차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는 한 도시철도 종사자의 연구 발표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 주최로 10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용답동 서울교육문화센터 3층 다목적홀에서 2019년 ‘제2회 안전 콘퍼런스’가 열렸다. 안전 콘퍼런스에는 시민, 공사 임직원, 철도공사, 전국 도시철도 유관기관, 도시철도 관련학과 교수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9개 팀이 지하철 안전사고 우수 연구사례를 발표했다. 가장 이목을 끈 안전 연구 사례는 서울교통공사 궤도2사업소 하병욱 차장이 발표한 ‘태양광 활용 레일 자동살수장치 개발’이었다.

하 차장은 “지구온난화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여름철 폭염이 지속될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되면 레일이 좌굴에 의한 열차 탈선이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레일온도 감소’와 ‘직원안전’의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관심을 갖고 동료 직원인 IT전문가, 배관기능장 등과 함께 공동 연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인력을 투입해 수동 살수를 하고 있는데, 운행선로 출입에 따른 안전사고 위험이 높다”며 “레일 온도를 낮추기 위해 차열페인트를 칠해도 5도밖에 낮추는 효과가 없었다, 특수 모터카를 이용해 물을 뿌려봤지만 레일 온도 3도밖에 저감 효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태양열 활용 레일 자동살수 장치 효과

하지만 하 차장은 “4차산업혁명시대의 기술을 융합한 태양광 활용 레일자동 살수장치는 직원의 안전과 레일온도 10도 이상 저감 효과와 1억원정도 예산절감 효과가 있었다”며 “이를 통해 안전하고 스마트한 지하철이 계속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양광 활용 레일 자동살수장치 개발연구’는 지난 2월 25일 특허청 특허출원을 마쳤고, 지난 4월 열린 한국철도학회 춘계학술대회 논문집에 수록돼 발표하기도 했다.

이날 우수연구사레 발표에서 제1종합관제센터 김윤식 부장은 ‘안전5중벽 통신제어장치 장애 이벤트 표출방법 개선’을, 승무본부 임완수 주임은 ‘임의출발 실수방지시스템 구축’을, 김현순·김영진·최재용 신내차량사업소 직원은 ‘출입문 미개방 저리 비켜‘를, 신정차량사업소 문호수 주임은 ’입출창 안전경보 시스템 구축‘ 등의 연구주제로 9개 팀이 경쟁을 했다.

심사위원으로 백동현(한국프로젝트경영학회 회장) 한양대학교 경상대학 경영학부 교수, 황보 작(철도기술교육센터장) 동양대학교 철도경영학과 교수, 김기철 서울교통공사 고객서비스본부 계획처장 등이 참여했다. 이날 안전 콘퍼런스는 안전관련 우수사례 발표, 핵심 안전체계와 성과발표, 총평 및 시상식 순으로 진행됐다.

시상식을 마치고 강평을 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서울지하철1~8호선, 9호선 2~3단계를 운영하는 공사가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과 쇄신으로 안전한 지하철, 신뢰받는 기업으로 나갈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전 콘퍼런스를 연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2017년 5월 30일 서울메트로(1~4호선)와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을 통합해 출범했다.

서울교통공사 안전 콘퍼런스
[김철관 미디어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철관 미디어전문기자 3356605@naver.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