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안전·환경성 조사 위원회 구성

기사승인 2019.06.19  14:36:57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시· 동구·비대위 3자 합의,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 단식 중단

[인천뉴스=이연수기자]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안전·환경성 조사를 위한 위원회가 구성된다.

인천시와 동구 비대위는 ‘동구 수소연료전지 안전·환경 민관조사위원회’ 구성에 합의하고,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는 30일 간의 단식을 중단했다.

허인환 동구청장, 신봉훈 인천시 소통협력관, 김종호 비대위 대표는 19일 오전 11시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자(비대위·동구·인천시는 ‘동구 수소연료전지 안전·환경 민관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며 “조사결과를 기초로 발전소 사업에 대한 입장을 재협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인천연료전지 측에 대해서는 “입장차이로 인해 합의문 도출에는 실패했지만 조사 기간 중 공사 중단 요구 및 조사 기간에 협의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주)인천연료전지 측이 빠진 3자 합의문은 같은 시간대부터 인천미래광장에서 6차 총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는 300여 명의 주민들에게도 기자회견에 이어 곧바로 낭독됐다.

김종호 비대위 대표는 오늘 정오를 기점으로 30일간의 단식을 종료하고 인천의료원에 입원한다.

▲ 심상정 정의당 의원 '6차 주민총궐기대회' 연대발언 모습 ⓒ 인천뉴스

이날 6차 주민총궐기대회에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참여해 연대발언을 해 주목을 받았다.

한편 비대위는 "그동안 (주)인천연료전지가 주민들의 안전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해 줄 것을 인내를 갖고 노력을 했으나 (주)인천연료전지는 결국 주민들의 안전을 외면해 버렸다"고 비판하며 "비대위를 지역대책위로 확대하고 동구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백지화 투쟁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비대위는 4자가 아닌 3자가 안전성과 환경성에 대한 조사를 하게 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안전환경민관조사위원회를 통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안전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3자 합의문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