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화군, 2019 강화문화재야행(夜行) 개최

기사승인 2019.06.20  14:55:57

공유
default_news_ad2

- ‘강화읍 원도심 문화재의 소중한 가치를 공유하다’

오는 28~29일 용흥궁공원서 다채로운 문화체험행사 펼쳐져

▲ 2019 강화문화재야행 ⓒ 인천뉴스

강화군은 오는 28일(금)과 29일(토) 양일간 저녁 6시부터 11시까지 강화읍 용흥궁공원에서 ‘2019 강화문화재야행(夜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처음 개최된 강화문화재야행은 강화읍 원도심 문화재의 소중한 가치를 함께 공유하는 야간문화축제로 강화읍 대표 문화재를 다양한 공연, 퍼포먼스, 체험프로그램, 먹거리 등과 함께 늦은 밤까지 즐길 수 있다.

첫날인 28일 금요일에는 지역주민과 강화초등학교 학생들이 참여하는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고려검무공연, 이짜나언짜나, 김연자 초청공연, LED 트론댄스로 꾸며지는 한국무용의 공연을 즐길 수 있다.

29일 토요일에는 초청가수 안예은과 이혁밴드의 공연과 함께 거리의 마술공연, 마임공연, 고려궁지 별빛음악회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양일간 강화고려학당과 스토리텔러와 함께하는 강화마실, led자전거투어, 고려궁지 별자리 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지난해보다 더욱 풍부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행사장 내에는 강화군의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파랑이와 인천관광공사의 관광안내부스가 마련되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관광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 2019 강화문화재야행 ⓒ 인천뉴스

행사장 내 체험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스탬프를 모으면 소정의 기념품도 함께 증정한다. 체험프로그램은 강화문화재야행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신청할 수 있고, 당일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이번 강화문화재야행은 검암역에서 출발하는 강화 스토리워크 버스 투어프로그램과 연계해 진행되며,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신청하면 오후 4시에 검암역에서 출발하고 오후 10시에 검암역에 돌아올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 강화문화재야행(夜行) 행사는 지난해보다 더욱 풍성하게 준비했다”며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문화재를 마음껏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