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제보복, 아베 정권 사죄하라"

기사승인 2019.07.21  10:28:12

공유
default_news_ad2

- 20일 아베 규탄 일본대사관 앞 촛불집회

아베 규탄 촛불집회

‘NO 아베’, ‘조중동자유한국당친일적폐 청산하자’, ‘일본은 사죄하라

20일 오후 1500여명의 시민들이 일본대사관 앞에서 든 손 팻말의 문구이다.

민중공동행동과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전국 100여 개의 시민사회단체 주최로 20일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평화의 소녀상)에서 경제보복-평화위협아베 규탄 촛불’ 집회를 열었다.

참가 시민들은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을 가하고 있는 일본 아베 정권에 분노했고, 아베를 규탄한다는 구호와 함께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욱일기를 찢었다. 특히 참가 시민들은 아베 정권을 향해 경제보복 철회와 강제징용 사죄 등을 촉구했다,

윤희숙 통일열차서포터즈 대표의 사회로 진행된 아베 규탄 촛불집회에서는 대학생 겨레하나 회원인 대학생 김수정씨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사무처장김민웅 경희대 교수김명환 민주노총위원장박석운 진보연대 상임대표 등이 발언을 했다.

일본전범기업 불매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대학생 겨레하나의 김수정 씨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올해만큼은 꼭 일본으로부터 사죄와 배상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언경 민언련 사무처장은 조선일보는 일본의 목소리를 자신들의 목소리처럼 그대로 전했다며 이제 조선일보를 보수언론이라 말하지 말자매국언론이다라고 피력했다.

김명환 민주노총위원장은 자신들의 전쟁을 위해 식민지 조선의 노동자들을 강제로 끌고 간 이들이전쟁 물자를 담당했던 1급 전범이 바로 아베 신조의 외조부라며 강제징용에 대해 그들이 사죄를 했나배상을 했나그 어느 것 하나도 하지 않았다오히려 저들은 일본 군국주의를 부활시키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겨레하나 대표인 김민웅 경희대 교수도 범죄자 아베 일당을 몰아내기 위해이 나라에서 범죄자들과 함께하는 공범자들을 몰아내야 한다며 “1910년 한일합병이 불법이라는 것을 전 세계가 인지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석운 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일본 헌법에는 군대를 가질 수 없도록 하는 평화헌법조항이 있는데이를 개헌해 전쟁 가능 국가로 바꾸기 위해 아베 정부가 난리를 치고 있다며 매주 토요일 광화문 촛불광장에서 아베규탄 촛불집회를 이어가자고 호소했다.

이날 참가 시민들은 경제보복 철회하라’, ‘강제징용 사죄하라’, ‘평화방해 사죄하라’, ‘아베정권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연신 외쳤다.

[김철관 미디어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철관 미디어전문기자 3356605@naver.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