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튜버 양팡, 26일 부산 사직구장 경기 시구자로 나선다

기사승인 2019.07.25  10:33:4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롯데 자이언츠

 

유튜버 양팡이  26일 롯데 자이언츠 시구자로 나선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는  26일부터 열리는 홈 3연전 워터페스티벌을 맞아 시구자들을 초청했다. 그 중 첫 번째 날인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대 SK전 경기 시작 전 시구자로 양팡이 초청됐다.

양팡은 180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부산 출신 인기 유튜버 겸 BJ다. 유튜브 뿐 아니라 아프리카 TV에서도 활동 중이다. 

27일에는 최근 선행으로 화제가 된 부산여자상업고등학교 학생 5명이 마운드에 오른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부산 수영구의 주택가에서 비탈길에 주차된 승합차가 밀리며 바퀴에 발이 끼어 쓰러진 50대 남성을 구조해 '여고생 어벤져스'로 화제가 됐다. 당시 마을버스를 타고 사고현장을 지나던 학생들은 도움을 요청하는 목소리를 듣고 버스에서 뛰어내려 승합차를 밀고 119와 경찰에 신고, 피해자를 구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28일은 기장에서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김미화 씨가 시구를 한다. 김미화 씨는 롯데가 이웃사랑 나눔의 쌀을 재배하기 위해 기장에서 진행 중인 '논아트'를 2016년부터 4년간 맡아 작업을 돕고 있다. 

 

사진=유튜버 양팡
[박지혜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지혜 객원기자 hjh0004@naver.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