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 제3회 추경예산안 11조 440억원

기사승인 2019.08.18  21:55:27

공유
default_news_ad2

- 제2회 추경예산 대비 947억원 늘어... 공촌수계 수돗물 사고대응과 인천e음카드 활성화

인천시는 공촌수계 수돗물 사고대응과 인천e음카드 활성화에 따른 목표액 상향 조정 및 국비 추가 지원에 따라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규모는 11조 440억원으로 제2회 추경예산 대비 947억원 늘었다.

수돗물 보상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수도사업특별회계의 사업예산과 자본예산의 예비비를 조정하고, 피해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특례보증금 8억원 반영했다.

노후관로의 누수와 오염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하여 노후상수도관 정밀점검 16억원(국8억, 시8억), 노후하수관로 정밀조사 11억원(전액국비) 사업비를 반영했다.

이와 함께, 기 교부되어 상수도 피해 주민 지원 등에 활용된 정부의 특별교부세 30억원도 반영했다.

인천e음카드 이용이 당초 계획대비 활성화됨에 따라 발행목표액을 1조7천억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이에 따른 필요 예산 596.4억원(국비 140억, 시비 456.4억)을 추가로 확보했다.

 조정된 국비사업은 80개 사업 253억원으로 이에 대응하여 시비 496억원 매칭(e음카드 456.4억원 포함)등이다.

 부동산 경기 위축 등으로 인해 지방세가 1,246억원 감소하였고, 구월농산물 도매시장 준공이 지연됨에 따라 세외수입 1,224억원 감액했다.

재산매각수입 1,145억원을 추가 세입편성하고, 부족재원은 매립지 특별회계의 여유재원(예비비) 중 1,515억원을 예수했다.

 예수금은 다른 회계나 기금에서 전입되는 재원으로 금번 매립지 특별회계 예수금은 2020년도 1/4분기내 이자 등을 포함하여 전액 매립지 특별회계로 반환하여 정상적인 운영이 가능토록 관리 예정이다.

 추경안은  16일에 시의회에 제출하고, 의회 심의를 거쳐 9월 6일에 확정될 예정이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