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9년 WMU 한국대회 참가자, 현충원 참배

기사승인 2019.08.23  15:30:57

공유
default_news_ad2

- 23일부터 9월 3일까지 무주에서 본격 합숙 훈련

23일 wmu한국대회 참가자들이 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올해 지··체를 뽑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합숙훈련이 본격 시작됐다.

2019년 제32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WMU) 한국대회 참가자들은 23일 낮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전북 무주 빨강치마 리조트에서 본격 합숙에 들어갔다참가자들은 본대회가 끝나도 세계평화사절단 사절단으로 활동하게 된다.

참가자들은 오늘(23)부터 오는 9월 3일까지 평화환경경제 포럼과 자선바자회봉사활동 등을 전개하며 경쟁을 한다.

이날 이승민 WMU 세계조직위원회 의장은 외적인 아름다움을 평가하는 경쟁의 장이 아니라 세계 평화의 가치를 공유하는 지성인들이 모인 축제인 장이라는 점에서 이번 한국대회 참가자들은 매우 특별하다며 대회에 앞서 순국선열에 예를 갖춘 대회 참가자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월드미스유니버시티대회는 평화와 사랑의 메시지를 세계에 전파할 목적으로 1986년 시작됐다··체를 겸비한 우수한 대학생들이 매년 모여 펼치는 지구촌 캠퍼스 평화 축제다대회를 통해 세계대학생평화봉사 사절단으로 임명된 참가자들은 어려움에 처한 다양한 곳을 찾아 봉사활동하면서 사랑과 평화를 전한다또한 세계인의 관심을 집중시켜 국제사회에 알림으로써 세계평화에 기여해 왔다.

합숙훈련이 끝나면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는 오는 9월 3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 시어터홀에서 지··체를 뽑는 경선을 한다본 대회에 뽑힌 지··체는 세계대회에 나가 경쟁을 한다

국립현충원 기념사진
[김철관 미디어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철관 미디어전문기자 3356605@naver.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