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화도, 달콤한 맛과 향긋한 포도향에 취하다

기사승인 2019.09.03  11:21:43

공유
default_news_ad2

- 탐스럽게 무르익은 ‘강화섬포도’ 본격 출하

 21~22일 제1회 강화섬포도 축제 개최

 

전국 최고의 당도와 품질로 유명한 ‘강화섬포도’가 지난 8월 25일 첫 수확을 시작으로 9월 본격적인 출하에 들어간다.

현재 강화군은 286호의 농가에서 약 115ha의 포도를 재배하고 있으며, 포도밭마다 향긋한 포도향과 탐스러운 자태로 강화를 찾는 관광객들의 오감을 자극하고 있다.

예로부터 같은 위도의 내륙지방보다 따뜻한 온대해양성 기후 특징을 가진 강화도는 공해시설이 없는 청정지역으로 까맣게 무르익은 탱글탱글한 포도알과 달콤한 맛이 일품인 강화섬포도는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얻어 왔다. 충분한 햇빛과 해풍을 맞고 자란 강화섬포도는 충분히 익은 최고 품질의 포도를 수확하므로 껍질째 먹어도 식감이 좋다.

특히, 올해 강화지역은 포도가 한창 무르익을 시기인 8월 초부터는 열대야가 거의 없었고, 수확기를 맞아 밤낮의 일교차가 10℃ 이상으로 포도의 달콤한 맛과 향기를 낼 수 있는 최적의 기상조건이었다. 때문에 색이 진하고 향도 풍부하며 당도도 17~18Brix 이상으로 다른 지역보다 상당히 높다.

군 관계자는 “강화섬포도의 품질 고급화를 위해 전문교육 및 무인방제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제1회 강화섬포도축제가 9월 21일부터 22일까지 2일간 초지교통광장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축제를 통해 많은 관광객들이 강화섬포도를 맛보시고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