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하대, 다문화융합연구소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업무협약 체결

기사승인 2019.09.10  15:34:16

공유
default_news_ad2

- 50+세대 앙코르커리어를 위한 일‧활동 모델 발굴, 다문화 아동 성장지원 나서

▲ 인하대 다문화융합연구소가 지난 6일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인천뉴스

인하대학교 다문화융합연구소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0+세대의 앙코르커리어를 위한 일·활동 모델 발굴과 다문화아동의 성장지원에 나선다.

지난 2005년~2008년 국제결혼 비중이 높았던 시기에 입국한 결혼이민자 자녀들이 최근 성장해 본격적인 학령기(7~12세)에 진입함에 따라 이들을 위한 사회적 교육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인하대학교 다문화융합연구소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손잡고 50+세대의 역량을 활용해 다문화아동 교육지원에 앞장서기로 했다.

인하대학교 다문화융합연구소는 문화 상대성과 다양성을 바탕으로 다문화 교육 전문인력 양성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다문화가정 및 자녀들에 대한 교육지원 사업을 통해 사회통합에 기여하고자 2011년 설립된 후 지속가능한 다문화사회를 이루기 위하여 교육과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인하대 다문화융합연구소와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아동학습 분야의 역량과 경험을 보유한 50+세대가 다문화아동의 기초학력 지도 및 정서적 지원을 돕는 ‘50+다문화학습지원단’ 활동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50+다문화학습지원단’은 50+세대의 역량을 활용해 다문화가정 초등학생(1~3학년)들을 대상으로 국어, 수학 등 주요 교과목의 학습지도 및 정서적 멘토링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재단은 정교사 또는 한국어교육 자격증을 보유한 50+다문화학습지원단 25명을 선발해 이달 2일(월)부터 서울 서남권 지역 7개교 50여 명의 다문화아동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두 기관은 앞으로 상호 협력하여 ‘50+다문화학습지원단’ 활동을 더욱 활발히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 외에도 향후 양 기관은 다문화 분야에서 50+일·활동 모델 발굴을 위한 네트워크 및 인프라를 조성하고, 더 많은 50+전문인력의 유입과 사회공헌형 일자리 참여를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학령기에 접어드는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많아짐에 따라 그들을 위한 사회적 차원의 성장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지혜와 경험을 갖춘 50+세대에게는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하고 다문화아동에게는 시의적절한 학습지도와 건강한 정서적 지원이 함께 이루어질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다문화융합연구소 김영순소장은 “우리사회에서 다문화가정과 그 자녀들에 대한 교육지원사업은 사회통합에 기여하며, 서로의 다름을 존중하고 공존하는 다문화사회를 이루어나가기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