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로 ‘소래포구·부평풍물축제’ 취소

기사승인 2019.09.25  14:46:33

공유
default_news_ad2

- 27~29일 예정 행사 전염인자의 전국적 확산 차단 위해 취소 결정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 동안 열릴 예정이던 제19회 소래포구축제와 부평풍물축제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여파로 전격 취소됐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25일 긴급 언론브리핑을 열고 인천 강화까지 확산되고 있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해 소래포구축제를 취소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 구청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그간의 전면적인 방역대책에도 24일 저녁 인천 강화군 농가에서도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확산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취소배경을 밝혔다.

그는 “소래포구축제 기간 전국에서 찾아주시는 관광객들로 인해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를 전염인자의 전국적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축제 취소를 전격적으로 결정하게 됐다”강조했다.

현재 남동구에는 운연동과 도림동 2곳의 농장에서 총 700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이강호 구청장은 “6개월 이상의 시간을 투입해 꼼꼼하게 준비된 축제가 취소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지만, 질병 확산시 국가적으로 엄청난 경제적 손실이 발생할 수 있어 내린 결정”이라며 “우리 축제를 기다려주신 관광객과 구민들의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평구도 27~29일 부평대로 일원에서 열릴 예정인 부평풍물축제를 돼지 열병 확산으로 취소한다고 밝혔다.

부평구와 부평구축제위원회는 25일 긴급회의를 열고 범정부 차원에서 인천, 경기, 강원 전역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확산 차단에 동참하기로 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현재 치료제나 백신이 없고 치사율이 100%에 이르기에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한 선제적 방역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부평구에는 양돈농가가 없지만 지난해 열린 부평풍물대축제에는 80여만 명이 다녀간 것으로 추산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대표공연예술제 우수축제로 6년 연속 선정된 부평풍물대축제는 오는 27일부터 29까지 부평대로와 부평아트센터, 신트리공원 등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축제 준비를 위해 연초부터 고생한 주민들과 동 풍물단, 공연자, 축제 준비 관계자 및 공무원 여러분들의 노력에 감사하다”며 “많은 주민과 참가자들이 기대가 컸을 테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차원에서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부평풍물대축제는 지난 1997년 시작해 올해로 23회를 맞았으며, 풍물을 주제로 관람객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