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 U-18 대건고, ‘제100회 전국체전’ 결승 진출 쾌거

기사승인 2019.10.07  16:42:05

공유
default_news_ad2

- 2013년 이후 6년 만에 결승행…서울 경희고와 대결

▲ 인천유나이티드 U-18 대건고 ‘제100회 서울 전국체육대회’ 결승전 진출 ⓒ 인천뉴스

인천유나이티드 U-18 대건고가 ‘제100회 서울 전국체육대회’ 남자 고등부 축구 부문 결승전에 진출했다.

김정우 감독이 이끄는 인천 대건고는 10월 7일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치른 전남드래곤즈 U-18 광양제철고와의 준결승전에서 전반 9분 김채웅의 자책골로 끌려가다가 후반 20분 김민석의 동점 골이 터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리고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골키퍼 이승재의 멋진 선방에 힘입어 5-4 승리를 기록했다.

인천 대건고는 이번 대회 첫 경기였던 제주유나이티드 U-18과의 16강전에서 5-0 대승을 거두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이어진 경남 거제고와의 8강에서도 4골을 터트린 김병현의 원맨쇼에 힘입어 4-2 대승을 거뒀다. 그리고 이날 치른 4강 준결승전에서 전남 광양제철고마저 꺾으며 우승 레이스를 계속 이어갔다.

올해로 100회째를 맞는 이번 전국체육대회 남자 고등부 축구 부문은 지역별 대표로 출전한 총 16개 팀이 토너먼트 단판 승부로 승자를 가린다. 인천 대건고의 역대 최고 성적은 지난 2013년 인천대회 준우승 기록이다.

인천 대건고 김정우 감독은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우리 선수들이 하나로 뭉쳐 훌륭하게 잘 싸워줬다”면서 “특히 주전 선수들의 대표팀 차출, 부상자가 속출하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정신력으로 버텨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결승전에서도 인천 특유의 끈끈함과 투지로 꼭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 대건고는 결승전에서 서울 경희고와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프로산하와 학원축구의 자존심 대결이다. 양 팀은 지난 2월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제41회 전국고교축구대회’ 조별예선에서 한 차례 맞대결을 치른 바 있다. 당시 경기에서는 인천 대건고가 김병현, 김민석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기록했다.

그밖에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남자 중등부 축구 우승(인천 U-15 광성중)에 이어 이번 제100회 전국체전 남자 고등부 축구(인천 대건고)까지 인천 유스팀이 동시에 패권을 손에 쥘 수 있을지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인천 대건고와 서울 경희고의 결승전은 오는 9일 오전 11시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펼쳐진다.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