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 등록 263개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 전수 분석 결과 눈길

기사승인 2019.12.13  15:20:32

공유
default_news_ad2

-인천시 등록 프랜차이즈 브랜드 업종 분석·생애주기 단계 평가

-관내 프랜차이즈 산업발전을 위한 지원정책 등 체계적 관리 계획

인천시에 등록된  263개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 전수 분석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13일(금) 오후 3시에 JST제물포스마트타운 중회의실에서 '인천시 등록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 실태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분석은 공정거래업무의 세밀한 수행과 소상공인 정책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시(소상공인정책과)와 불공정거래피해상담센터에서 공동 기획하여 진행했다.

263개 프랜차이즈 브랜드(2018년 신규등록 브랜드 제외)에 대한 업종분석·매출액 추이·평균사업기간·가맹점 수 변동 추이·생애주기 분석 등을 진행했다.

 생애주기 단계 판단의 경우 점포 포화도·가맹사업자 수익성·점포 안정성 등 객관적 지표를 통한 분석으로 신뢰도를 높였으며, 성장 및 안정단계 비율이 23.2%(61개)로 나타났다.

 인천시 등록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평균사업기간은 4년 4개월이며, 2012~2014년 신규등록 브랜드는 39개에서 57개로 증가를 보였다.

 지식재산권 등록현황을 특허정보검색서비스 (www.kipris.or.kr)를 통해 확인한 결과, 사실과 상이한 7개 브랜드가 발견되어 향후 이에 대한 필요조치 및 지원방원 등을 검토예정이다.

 이병태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인천시 소재 가맹본부에 대한 정보를 신규 등록시부터 브랜드 소멸시까지 다양한 지표의 추이를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며, “프랜차이즈 산업의 건강한 발전과 가맹점 피해 최소화를 위한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6
set_new_S1N27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