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호르무즈 파병 철회하고 한미방위비협상 중단하라"

기사승인 2020.02.03  15:46:22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시민사회, 3일 파병 반대 및 한미방위비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 열어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가 호르무즈 파병 철회 및 한미방위비협상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지역연대와 6.15공동선언남측위위원회 인천본부,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이하 시민사회)는 3일 오후 2시 인천시청 정문 앞에서 파병철회 및 한미방위비협상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시민사회는 “미국은 한미동맹이라는 명분으로 자국의 침략전쟁에 한국군 파병을 협박 요구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명분도 실익도 없는 전쟁에 동반·가담국가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동 호르무즈 해협에서의 미국과 이란의 무력충돌은 미국이 이란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30년간 이란에 제재와 압박을 가하면서 중동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국가테러 행위이자 전쟁범죄이다”며 “미국의 침략전쟁에 우리 청년들을 총알받이로 보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호르무즈 해협 한국군 파병과 방위비분담금 협상은 6·15남북공동선언, 10·4공동선언, 4·27판문점선언, 9·19평양선언 등에서 남과 북이 약속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통일문제를 해결해 나가자’,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종식시키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체계로 한다’ 라고 약속한 것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을 촉구하며 특히 협상 장기화에 따른 '주한미군기지에 근무하는 한국인노동자 9천여 명 4월부터 무급휴직 실시 등' 미국측의 제안이 한국인 노동자를 볼모로 잡은 협박이라며 강경하게 규탄했다.

시민사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며 구호를 통해 ▲호르무즈 파병 즉각 철회 ▲한국군 파병 즉각 철회 ▲방위비분담금 협상 즉각 중단 ▲남북공동선언 이행 및 한반도평화협정 체결 등을 재차 촉구했다.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