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미래통합당, 이중재 계양갑· 박종진 서구을 공천

기사승인 2020.03.04  16:54:21

공유
default_news_ad2

- 유동수 재선 노리는 계양갑 '돌려막기'

▲왼쪽부터 이중재 전 인천지검 부장검사, 박종진 전 채널A 앵커

미래통합당은 4일 인천 계양 갑에 이중재 전 인천지검 부장검사, 서구을에 박종진 전 채널A '박종진의 쾌도난마' 메인앵커를 공천했다.

 연수갑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중재 전 부장검사는 이재호 전 연수구청장과 경선에서 배제됐다가 계양갑 공천을 받아 이례적이다.

계양갑은 오성규 전 당협위원장이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자 안상수 의원이 '험지' 출마 입장을 밝혔으나 미추홀 갑 공천을 받은데 이어 연수갑 예비후보가 공천을 받아 '돌려막기'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로써 통합당은 부평갑(정유섭-유제홍)과 연수갑(김진용-제갈원영-정승연) 경선만 남겨두고 사실상 4.15 총선 인천 공천을 마무리 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부평갑(홍미영-이성만) 경선과 부평을, 계양을,  서구을 3곳의 공천을 남겨 놓은 상태다.

계양갑은 유동수 의원이 단수 공천을 받아 재선을 위해 뛰고 있으며, 서구을은 신동근의원의 공천이  유력시되고 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