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3차에 걸친 개학 연기, 취약계층 학생 및 학교비정규직 대책 마련해야"

기사승인 2020.03.20  16:22:24

공유
default_news_ad2

- 전교조 인천지부 등 학비 단체 20일 공동성명 내놓고 대책마련 촉구

코로나19 사태로 3차에 걸쳐 연기된 개학으로 인해 사회적 취약계층 학생에 대한 대책 및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처한 무임금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전국여성노동조합 인천지부‧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20일 공동성명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확산 및 장기화에 따라 어려움에 봉착한 학교구성원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며 “빈곤·장애인·이주민 가정 등 사회적 취약계층 학생들을 위한 식사 등 실질적인 대책과 함께 특히 기한 없는 전액유급 ‘가족돌봄휴가제’ 실시, 생계 위협에 처한 교육 노동자들의 휴업수당 보장 등”을 촉구했다.

성명에 의하면 ‘긴급돌봄’ 교실에 기본 방역 물품인 마스크와 손 세정제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일반 교실에서 아이들을 돌봐야 하는 학교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나 아이도, 보호자도, 돌봄을 담당하는 선생님들의 불안감이 매우 높다.

또 돌봄담당 선생님들은 기본 돌봄 외에도 하루 2회 발열 체크를 해야 하고 책걸상·장난감·식기 등 물품을 수시로 소독하느라 피로도가 높은데다가 아이들과 저녁 7시까지 장시간 마스크를 쓴 채로 생활해야 한다.

따라서 가정 내 돌봄이 어려운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한 돌봄교실 운영이 불가피한 경우는 위생과 방역 물품을 충분히 확보해 무상 공급해야 하며 전문의료 인력 등 위생·안전 대응 체계를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또 아이들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중식을 제공할 수 있게 예산을 충분히 확보하고 관리할 것과 긴급돌봄 담당자들에게는 안전수당 및 특별근무 수당 등이 지급돼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이어 휴업연장 조치로 생계 위협에 처한 교육 노동자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도 짚었다.

이들은 “급여 없이 1월과 2월을 겨우 버틴 노동자들에게 5주간 장기 휴업은 곧 ‘생계 위협’이다”며 “방학 중 비 근무 직종과 방과 후 강사 등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휴업수당’을 지급하고 필요한 예산을 추경해 학교비정규직 차별과 인력 부족 현실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6
set_new_S1N27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