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 5차 경영안정자금 225억원 추가 지원...1,600억원

기사승인 2020.04.09  16:52:15

공유
default_news_ad2

- 하나은행 4.13(월)부터 신청접수 시작

인천시와 하나은행,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5차 경영안정자금 225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월 7일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경영안정자금 348억원을 시작으로 이번까지 5차례에 걸쳐 총 1,600억원을 인천 지역 소상공인에게 지원한다.

이번 5차 경영안정자금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해 하나은행이 15억원을 특별출연하여 마련한 금융상품으로, 음식점, 도소매업, 서비스업 등 모든 업종에 대해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인천시가 대출이자의 1.5%를 직접 부담하고, 소상공인은 연 1.1%대 초저금리 이자만 내면 된다.

한편 시는 자금지원의 병목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시 공무원, 기간제근로자, 시중은행 직원 등으로 신속대응팀을 구성하여 신청부터 대출까지 3주 이내에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금융 사각지대에서 소외받는 소상공인이 없도록 적기에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여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www.icsinbo.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인천신용보증재단 각 지점 및 하나은행 모든 지점을 통해 신청접수 가능하다.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