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평구청 코로나19 직원 확진으로 폐쇄

기사승인 2020.06.02  16:02:58

공유
default_news_ad2

-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도 폐쇄

▲확진자2명이 부평구청에서 나와 구청을 패쇄하고 청사앞에서 검체검사를 하고있다. ⓒ인천뉴스

인천 개척교회 목사 모임과 부천 쿠팡 물류센터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관련돼 부평구 공무원 2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구 청사가 폐쇄되고; 방역당국이 1천150여명의 구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검사에 나서는 등 비상이 걸렸다.

인천시는 2일 부평지역 개척 교회 목사 및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환자에 의해 부평구 공무원 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부평구청 공무원 A씨(42.여)는 개척교회 확진 환자 조사 등을 위해 지난달 31일 S교회를 방문해 확진자와 접촉했다.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 직원 B씨(27,여)는 부천 쿠팡 물류센터 확진자가 방문한 부평 5동 PC방에 다니는 친구와 함께 거주하고 있는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부평구청에 워크 스루(walk-through)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구청 직원 1천150여명을  대상으로 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검진을 받은 공무원은 퇴근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부평구청과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는 이날 오전 10시 부터 4일 오전 6시까지 출입통제됐으며,민원 관련 업무는 원격 근무 및 비대면 처리조치하고, 해당 청사 근무자 및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 등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시는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 관련 1명, 부평지역 개척 교회 관련 2명, 기존 확진환자의 접촉 추정 1명으로 4명이 추가 확진판정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2일 현재 인천시 코로나19 확진환자는 244명으로 늘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