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저어새 위협 영종준설토투기장 중단을"

기사승인 2013.07.11  15:46:04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 환경단체 "개발 논리로 생태 외면"

인천지역 환경단체가 정부가 추진하는 영종 준설토투기장 건설 계획의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다. 투기장 건설땐 멸종위기종인 저어서새 생존과 인천앞바다 갯벌 생태계가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김현지 대학생 인턴기자  
 

인천환경운동연합 등 지역환경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11일 영종 준설토투기장 건설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올해 착공하는 영종 2단계 준설토투기장이 환경적인 측면은 배제한 채 경제가치적인 논리에 의해 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세계 생존개체가 3천마리가 채 되지 않는 저어새의 10%가 서식하는 투기장 예정지역 인근의 수하암과 갓섬은 저어새 번식지로 먹이활동이 이뤄지는 갯벌은 보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송도갯벌습지보호지역으로부터 불과 수백미터 떨어진 곳으로 갯벌을 보호하기 위해 지정한 습지보호지역 바로 옆에서 갯벌을 파괴하는 매립을 진행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동안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인천국제공항, 청라지구, 송도신도시 등 수많은 갯벌 매립으로더 이상 자연 해안선은 존재하지 않을 정도에 이르렀다며 준설토투기장 추가 건설로 매립된 갯벌면적은 최소1천220만㎡로 여의도면적(290만㎡)의 4배에 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영종도와 송도에 5백96만㎡가 넘는 신규투기장조성 계획이 또 추진 중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준설토를 처리해야한다는 명목으로 매립을 하는 것은 표면적인 이유라고 덧붙였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매립을 통해 부지를 확보하면 개발이익을 얻을 것이라는 계산에서 대안을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환경단체들은 대안으로 항로 준설과정에서 발생하는 준설토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외국의 경우처럼 건설자재 등으로 재활용 하거나 기존 투기장의 사용기간을 늦추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정부와 인천시는 미래세대에 저어새와 갯벌 보전을 위해 준설토투기장계획을 전면 재검토하지 않으면, 국내외 전문가, 시민단체, 학술단체들과 국제연대를 통해 저어새보호와 갯벌보전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영종 2단계 준설토투기장 공사는 올해 1만3천m 길이의 호안 축조를 시작으로 약 60개월이 소요되며, 2021년까지 개발과 항로준설과정에서 발생하는 준설토를 수용할 계획이다.

인천항만청은 투기장 예정지역 인근에 서식하는 저어새를 보호한다는 이유에서 저어새 서식지인 수하암만을 사업지역에서 배제했다.

[인천뉴스=유승희기자]

[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유승희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