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IFEZ-마크로젠, 송도에서 맞춤형 헬스케어 사업 개척

기사승인 2020.08.07  16:07:49

공유
default_news_ad2

- 글로벌 5위 유전체 분석기업 마크로젠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사업 송도 유치

   
 

우리나라 최초 코스닥 상장 바이오벤처이자 현재 글로벌 5위 유전체 분석 기업인 마크로젠이 송도국제도시에 입주해 맞춤형 헬스케어 사업을 개척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6일 이원재 청장이 공우의료재단이 시설 조성 중인 진헬스 건강검진센터를 방문, 서정선 마크로젠 회장과 함께 송도사업계획과 향후 협력사항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마크로젠은 진헬스건강검진센터와 협력하여 유전체 분석 기반 개인맞춤형 헬스케어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유전체 분석 연구센터를 진헬스건강검진센터 내 설립하고 오는 9월 정식 개소를 위해 막바지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마크로젠은 지난 1997년 서울대 바이오벤처로 설립돼 현재 미국, 일본, 유럽, 싱가포르 지역에 해외법인을 두고 있고 전 세계 153개국 1만8천여 연구기관을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직원 600여명, 글로벌 매출 1220억원을 돌파한 유전체 분석 분야 글로벌 5위 기업이다.

2016년 네이처 지에 한국인의 유전체 지도 관련 논문을 게재한 뒤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인간게놈 지도”라는 극찬을 받은 바 있다.

마크로젠과 경제청의 맞춤형 헬스케어 사업 협력은 2019년 소비자 직접 의뢰(Direct-To-Customer, DTC) 유전자검사 서비스에 대한 실증특례 사업 추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2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DTC 유전자 검사 서비스 사업에 대해 제1호 규제 샌드박스 사업자로 선정된 마크로젠은 송도 거주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2년간 DTC 유전체 분석을 통한 맞춤형 건강증진 서비스를 실증특례로 추진할 예정이다. 본 실증특례 사업이 보건복지부 공용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의 심사가 완료되는 대로 경제청과 함께 송도에서 DTC 유전자 검사 실증특례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9월부터 추진될 마크로젠과 진헬스건강검진센터 송도 사업 골자는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유전자 분석 사전상담, 유전자 분석, 맞춤형 건강검진, 종합결과 상담 등을 제공함으로써 고위험 질환군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타 질환군에 대한 위험평가 및 가족관리가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서정선 회장은 “고령화 시대에 대비하려면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통해 건강을 관리하고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사업 추진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앞으로 마크로젠이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송도가 첨단 바이오・헬스케어 연구개발 및 서비스 사업을 개척하고 완성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 조성 및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6
set_new_S1N27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