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3기 신도시 계양테크노밸리 12월 보상 예정

기사승인 2020.08.07  16:54:55

공유
default_news_ad2

- LH, 7일계양 테크노밸리 보상계획 공고

토지보상 규모 1조1천500억원 추정

▲계양테크노밸리 조감도

 3기 신도시인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가 본격적인 토지 보상절차에 들어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은 7일 3기 신도시 가운제 계양 테크노밸리와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에 편입된 토지·물건 등에 대한 보상계획을 공고했다.

LH는 보상협의회를 구성하고 감정평가 등을 거쳐 이르면 오는 12월부터는 보상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지만  사업 추진 여건 등에 따라 바뀔 수도 있다고 밝혔다.

토지 보상금 대신, 해당 사업의 시행으로 조성하는 토지로 보상하는 '대토 보상'은 공급 계획이 확정된 뒤 공고될 예정이다.

토지보상·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에 따르면 토지보상 규모는 1조1천500억원으로 추정했다.

토지 보상 가격은 선정된 3인의 감정평가사법인 등이 산정한 감정평가액을 산술평균해 결정된다.

현지인에게는 토지 보상금을 전액 현금으로 보상하지만, 토지 소유자나 관계인이 원하면 채권 보상도 가능하다.

사업인정 고시일(작년 10월 15일) 1년 전부터 해당 지역에 계속해 주민등록을 하지 않은 사람이나 주민등록을 했더라도 사실상 거주하지 않는 '부재 부동산 소유자'는 토지보상금 가운데 1억원까지는 현금으로 보상하고, 1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전액 채권으로 보상한다.

토지를 제외한 지장물(공공사업 시행 지구에 속한 토지에 설치되거나 재배되고 있어 공공사업 시행에 방해가 되는 물건) 등 기타 보상금은 전액 현금으로 지급한다.

열람·이의신청 기간은 오는 21일까지다.

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는  계양구 귤현동·동양동·박촌동·병방동·상야동 일대로 사업기간은 2026년 12월까지다.

계양 테크노밸리 개발컨셉은  ICT, 컨텐츠산업을 유치하여 판교수준의 첨단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하고, 기업지원허브·창업지원주택 통한 공공주도 창업플랫폼 형성 등이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6
set_new_S1N27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