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의회와 인천대는 인사개입 의혹, 자체조사 후 진상규명 하라"

기사승인 2019.03.25  15:59:55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 경실련, 민중당 시당,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을 시 후속 조치 등 강력 대응"

"인천시의회와 인천대는 인사개입 의혹, ‘자체조사 후 진상규명’하라"

인천 경실련은 인천시의회의장의 인천대 인사청탁 의혹과 관련, 인천시의회는 의장의 인사 개입 의혹을, 인천대는 모 과장의 인사 청탁 의혹에 대한 자체 조사를 벌이는 등 진상규명에 나서야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25일 성명을 내고 "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은 국립인천대학교 사무처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공식적인 해명도 없이 모르쇠로 일관해, 의장으로서의 자질 논란이 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인천대도 해명자료를 냈다지만 정작 인사 청탁의혹 당사자인 모 과장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이, 논란의 개방형직위(사무처장) 공모를 예정대로 하겠다고 밝혀 입방아에 올랐다"고 지적했다.

이 의장은 인사개입 의혹 사건이 불거지자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모 과장과 카톡에서 나눈 대화를 “격려 차원에서 농담 삼아”, “덕담과 격려 차원에서”, “하소연한 적이 있어 농담 삼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그의 공적인 위치에 비춰 납득할 수 없는 행동인데도 공식적 해명은 하지 않고 있다"며 "인천대도, 이 의장에게 “사무처장을 맡아 시와의 현안을 잘 풀어보고 싶다”고 연락하고 “힘들다고 하소연한 적”이 있다는 모 과장에 대해선 일언반구가 없다. 사실 확인 후 책임을 물어야할 교직원인데다가 내부직원 응모 시 1순위 사무처장 후보다 보니 해명이 요구되는 인사인데도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특히 "이 의장이 이번 의혹에 대해 어떤 공식 해명도 내놓치 않고 있으며, 인천대도 개방형직위(사무처장) 공모에서 '대학 내부 직원들도 응모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강조하고 있어 모 과장에 대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경실련은 "시의회는 윤리특별위원회를 통해, 인천대는 교직원 행동강령에 의거해서 이 의장과 모 과장 간의 인사개입 및 청탁 의혹 등을 조사해야한다"며 "조사결과에 따라 수사 의뢰 등 상응하는 후속조치가 뒤따라야한다"고 촉구하고 "양 기관의 진정성 있는 조치를 기대하며, 상응하는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을 시 후속 조치 등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의 인천대 인사청탁 의혹사건과 관련하여 지난 20일 성명을 낸 민중당 인천시당은 시와 의회, 교육부가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으나 이에 대한 공식적이고 진정성 있는 해명과 사과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민중당은 25일 논평을 내고 "특정 정당으로 일색화된 의회가 견제와 감시의 제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초기부터 있었다"며 "고인 물이 썩듯이, 자정 능력이 없는 조직은 시대의 퇴물로 남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중당 인천시당은 이번 의혹사건의 결과를 끝까지 지켜볼 것이며, 투명한 진상규명이 조기에 이루어지도록 재차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