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찬·반 여론조사 실시 "갈등 더 깊어져"

기사승인 2019.05.02  15:46:03

공유
default_news_ad2

- 비대위"압도적 반대표 결과 존중해야"VS인천연료전지"법적효력·공정성 없어...공사재개"

[인천뉴스=이연수기자] 최근 진행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찬·반 주민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 해당지역 주민들과 사업주체인 인천연료전지(주)간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동구 주민들은 “압도적인 반대표가 나왔던 주민여론조사 투표결과를 존중해 백지화 대책 수립”을 인천시에 요구하고 있다.

반면 인천연료전지 측은 “법적 효력이 없고, 그래서 더더욱 투표로서의 최소한의 공정성도 지켜지지 않았던 투표 결과를 근거로 삼아 백지화를 주장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2일 오전 10시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거 밀집지역에서 고작 200m 앞에 발전소가 생기는데도 인·허가가 끝난 지난해 12월까지 1년6개월간 주민들은 아무것도 알지 못했다”며 “인천시는 밀실·졸속 등 추진과정에서 문제가 많았음을 선언하고 주민여론조사 투표결과를 존중해 백지화 대책을 수립해 줄 것”을 호소했다.

비대위는 “인천시 에너지정책과 인천연료전지사업 추진계획(안)을 확인한 결과, 인천연료전지 부지를 송도가 아닌 동구 송림동 부지로 대체하는 정책결정을 주도했던 유정복 전 시장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다”며 “우리는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는 시장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부지 ⓒ 인천뉴스

비대위에 의하면 인천시 주도로 지난 2017년 5월 동구 송림동으로 대체사업부지를 검토했기 때문에 그해 6월 16일 두산건설(주)에서 민간투자사업을 제안, 6월 30일 사업추진 양해각서 체결, 8월 22일 발전사업까지 고작 67일 밖에 걸리지 않았다.

즉 유 전 시장 당시 인천시가 인천연료전지사업 부지를 송도가 아닌 동구 송림동으로 결정하는 정책을 주도했고 양해각서 체결 관련 보도자료 하나 내지 않는 등 철저히 비밀에 부쳐 진행했다는 것이 명증하게 밝혀진 만큼 현 박 시장이 이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 인천시에 주민 입장서 전달 ⓒ 인천뉴스

그러나 이날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인천연료전지(주)는 비대위의 기자회견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먼저 주민여론조사와 관련해 “우리는 투표에 참여하지 않으며, 그 결과도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사전에 명확히 밝혔다”며 “다만 이번 투표결과에서 나타난 연료전지에 대한 홍보의 필요성을 깊이 인식해 다각적인 홍보활동 추진 및 민관협의체를 통해 안정성과 환경성 등 주민들의 우려를 불실시킬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주) 대표는 “지난 5개월여 공사중단으로 인한 손실이 4월 20일 기준으로 74억원에 달한다”며 “지난 2차 민관협의체에서 밝힌 대로 오는 10일까지 비대위의 ‘백지화’요구를 철회하지 않으면 협의를 종료하고 공사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연료전지(주)는 오는 13일 부지잔금 지급이 끝나면 부지내부 공사에 대해서는 어떠한 법적인 하자도 없다는 입장이다.

전 대표는 “허가과정 및 절차에서 법적인 문제를 없음에도 백지화를 주장하며 지속적으로 업무를 방해한다면 법적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현재 주민 7명을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고소한 상태이다”고 덧붙였다.

인천연료전지 측이 못 박은 10일까지 인천시가 비대위가 주장하고 있는 ‘백지화’요구에 대한 답변을 과연 내놓을 수 있을 귀추가 주목된다.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