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시민단체, 이중근 부영그룹회장 '황제보석 취소' 국민청원운동 돌입

기사승인 2019.05.08  10:43:20

공유
default_news_ad2

- "징역 5년 실형 일반 보석 부당 보석취소 재수감" 촉구

▲ 이중근 부영 그룹 회장 ⓒ 인천뉴스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보석 유지는 사법 적폐라며 이 회장 보석 취소를 위한 국민청원운동을 시작하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인천평화복지연대와 경제민주화네트워크는 8일 구속 161일만에 병보석으로 석방돼 사회 활동을 하고 있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에 대한 보석취소와 재수감을 요구하는 시민행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중근 회장은 작년 2월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를 받았고, 법원은 “주요 혐의사실 중 상당 부분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했다. 

하지만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이순형)는 5개월 뒤인 지난해 7월 이 회장에게 병보석을 허가했다. 

재판부는 11월 13일 1심에서 4,300억 원 상당의 횡령‧배임 혐의에 대해 실형 5년과 벌금 1억 원을 선고했지만 법정구속을 하진 않았다. 심지어 재판부는 병보석을 일반보석으로까지 완화했다.

 이 회장은 작년 2월 구속된 후 “심각한 합병증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높다”며 20억 원의 보석금을 내고 병보석을 청구했다. 

법원은 ‘거주지를 한남동 자택으로 제한하고’, ‘지정된 병원과 법원 출석 외에는 외출을 못하는 조건’으로 보석을 허가했다. 

 재판부는 1심에서 중형을 선고한 후 병원과 법원 외에는 외출이 불가한 보석 조건을 ‘3일 이상 여행하거나 출국할 경우 미리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일반적인 보석으로 변경해 줬다. 

이에 대해 법조계는 실형 5년의 중형을 선고하면서 활동의 제약을 받지 않는 일반보석을 변경해 준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결정이라는 비판을 제기했다.

 이 회장의 경우 증거인멸 우려가 있기 때문에 ‘보석 허가 제외 사유에 해당한다’는 지적이 법조계 내부에서 제기됐다. 

이 회장의 혐의 대부분이 회사 경영과 관련한 것인데 주거를 제안하는 보석 결정으로 회사 등에서 임직원들을 만나 증거인멸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민단체는 "이 회장은 올해 초 대한노인회 회장 자격으로 대한노인회 이사회석해 총회 연설과 작년 11월 부영 소유의 무주덕유산리조트를 찾아 ‘2018년 대한노인회 합동워크숍’에서 개회 연설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판부가 이 회장에게 허가해준 황제보석 때문에 결국 이 회장은 증거인멸의 특혜까지 보장 받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국민들은 이중근 회장의 황제보석을 보며 ‘유전무죄, 무전유죄’를 떠올리게 된다"며 " 이 회장에 대한 황제보석 사건을 대표적인 사법 적폐로 규정한다"고 주장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이중근 회장의 보석 취소와 재수감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시민 행동을 시작한다"며 이를 통해 부영으로부터 피해를 입은 국민들의 억울함이 해소되고 우리 사회의 경제민주화와 사법 정의가 실현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