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 13호 태풍 '링링' 피해 속출

기사승인 2019.09.07  17:03:25

공유
default_news_ad2

- 30대 마을버스 기사 강풍에 무너진 담벼락에 깔려 숨져

  초 강풍으로 서해안을 통과한 13호 링링 태풍으로 인천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30대 마을버스 기사가 강풍에 무너진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인근 한진택배  담벼락에 깔려 숨졌다.

7일 오후 2시44분  중구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인근 한진택배 담벼락이 무너져 마을버스 기사 A(38)씨가 담벼락에 깔려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이날 오전 1시52분 옹진군 영흥면 선재리에서 70대 남자가 강풍에 낙상해 경상을 입었다.

 오후 1시12분 부평구 부평동 한 병원 간판에 40대 여자가 부상을 당했다.

미추홀구 학익동의 한 아파트는 강풍으로 베란다 유리창이 파손됐으며, 인천대교와 영종대교가 통제되기도 했다.

에레베이트 벽 등이 날아간 서구 정서진 인근에 있는 합판업체

인천시 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는 태풍 피해 신고전화가 폭주하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인명구조 5명 등 777건의 태풍 피해신고가 접수됐다.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