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환경부,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약속부터 해야"

기사승인 2020.03.22  15:53:59

공유
default_news_ad2

- 수도권매립지종료주민대책위원회, 22일 환경부의 '매립지 연장을 위한 연구용역 중지' 촉구 성명

수도권매립지종료주민대책위원회가 환경부의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친환경 매립지 관리방안 연구용역’ 중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21일 성명을 내고 “환경부는 수도권매립지 연장을 위한 연구용역을 즉각 중단하고 연구용역 전에 대체매립지 조성에 책임지고 나설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에 의하면 환경부는 지난 2월 중순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친환경 매립지 관리방안 연구용역>을 수도권매립지공사와 수의계약 했다. 이 연구용역에 대해 환경부는 ‘일반적인 친환경 매립지 조성 방안을 다루는 것’이라며 ‘수도권매립지와 직접적 관련이 없는 용역’이라고 밝혔다. 단순히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에 대한 친환경 매립지 관리방안을 모색한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환경부의 해명을 신뢰할 수 없다”며 “환경부가 4자 협의를 통해 수도권 대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책임 당사자로 나서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 연구용역을 추진하는 것은 현 수도권매립지를 2025년에 종료하지 않고 추가 이용하겠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 밖에 없다”는 말로 우려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이 연구용역을 현 매립지를 운영하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수의계약을 한 것은 연장 사용에 대한 의혹을 더 짙게 만들고 있다”며 “또한 이 연구용역의 과업 내용에 ‘수도권매립지 현황진단 및 분석’과 ‘친환경 폐기물 처리를 통한 운영관리체계 개선 방안’이 나란히 포함된 것을 보면 환경부가 현 매립지 종료대신 친환경으로 전환해 계속 사용하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드러낸 것이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어 “환경부는 우선 대체매립지 조성에 책임 주체로 먼저 나서거나 2025년 종료 약속을 한 후에 연구용역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만약 환경부가 ‘수도권 친환경 매립지 관리방안 연구용역’을 강행한다면 인천시민들은 환경부 장관 퇴진과 매립지 종료를 위한 강력한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서한은 환경부 장관에게 지난 19일 발송했다.

한편 성명서는 수도권매립종료주민대책위원회를 비롯한 검단주민총연합회 검암사랑뭉침 경서주민연대 너나들이검단검암맘 당신의목소리 당하지구연합회 루원총연합회 불로대곡아파트연합회 서구상인협동조합 오류지구연합회 인천서구평화복지연대 청라인 등 서구지역 시민단체가 함께 참여했다.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