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 사태...취약노동자 생계지원 확대·노동자 고용유지 대책 수립 시급"

기사승인 2020.03.26  15:27:15

공유
default_news_ad2

- 민주노총 인천본부, 26일 기자회견 열고 인천시에 긴급정책 촉구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노동자 생계지원 확대 및 노동자 고용유지 대책 수립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노총 인천본부(이하 인천본부)는 26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상황에서 영업자, 중소영세사업장 노동자, 비정규직, 특수고용노동자 등 취약노동자들이 가장 먼저 위기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며 “노동자들의 안전대책, 취약노동자 지원과 고용유지 대책 강화를 위한 긴급 정책”등을 인천시에 요구했다.

세부적으로는 ▲인천시의 적극적인 추경편성과 취약노동자 생계지원 대책 확대 ▲일자리 감소규모가 예측조차 되지 않는 인천공항이 있는 중구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인천시와 중구청이 적극적인 역할에 나설 것 촉구▲보건의료인력에 대한 지원 확대 및 공공의료 강화 정책 마련 ▲경영위기-고용위기가 확산될 산업단지에 대한 대책마련 ▲공공부문 각 기관들의 코로나19 안전대책이 정규직, 비정규직 차별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지도감독 등을 촉구했다.

▲26일 오전11시에 인천시청 계단앞에서 민주노총 인천본부가 기회견을열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들에 생계지원 확대 및 대책을 촉구했다. ⓒ인천뉴스

인천본부는 특히 “정부의 100조원 규모의 기업지원자금을 투입 발표를 비롯해 인천시도 자영업자,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여러 정책들을 시행하고 있지만 노동자들에 대한 지원 대책은 여전히 미흡하다”며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이 연일 기록을 갱신하고 있고, 정부가 고용유지지원금 예산과 지원수준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사업장에서 사업주 부담분을 회피하려고 노동자들을 무급휴직, 해고로 내모는 일이 횡행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특수고용노동자처럼 애초부터 제도적 보호의 울타리 밖에 있던 취약노동자들의 규모도 상당하다”며 “이 노동자들이 가장 먼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의 피해를 입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노총인천본부는 인천지역의 대표노조로서, 130만 인천노동자 모두의 고용과 권리를 지키는데 민주노총 5만 조합원이 지혜를 모으고 연대를 실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